독일교육랩

독일 교육 현장에서는 생각 실험이 어떻게 이뤄지고 있을까요.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홈스쿨링이 불법인 나라 독일, 왜 그럴까?

독일은 홈스쿨링이 법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국가의 교육 책임'이 그 배경이지만 다툼과 논란은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어떤 '쓰기'를 해야 할까_독일에서 겪은 쓰기 교육 사례

'우리 아이가 쓰기를 좋아하지 않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토론에 대한 강의나 학부모 상담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입니다. '쓰기'도 토론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생각을 온전히 드러내는 방식입니다. 때문에 우리는 '쓰기를 위한 쓰기'가 아니라 어떤 '쓰기'를 교육할 것인가에 대해 더 많은 고민을 해야 합니다.

독일교육랩공감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크리스마스x수학의 콜라보! 수학 아드벤트 캘린더를 소개합니다!

독일인들에게 12월은 연중 가장 행복한 시즌입니다. 연중 최대의 축제인 크리스마스가 있기 때문이죠. 아이들은 이 시기 '아드벤트 캘린더'를 매일 한 칸 씩 오픈하며 크리스마스를 기다리죠. 이 즐거운 기다림이 수학에도 적용된다면 어떨까요. 오늘은 독일의 '수학 아드벤트 캘린더(Mathe im Advent)'라는 신박하고 흥미진진한 아이템을 소개하겠습니다.

독일교육랩공감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독일 교육의 서술형 시험을 통해 본 '토론과 글쓰기의 상관 관계'

독일 교육 현장에서는 모든 시험을 객관식 없이 주관식과 글쓰기로 합니다. 토론식 교육이 바탕이 돼 있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말과 글의 관계는 깊습니다. 토론이 글쓰기 능력 향상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토론 활동을 어떻게 글쓰기에 활용할 수 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12년 공부를 단 하루 시험으로 평가하다니 가혹하지 않나요?" 독일 아비투어로 돌아본 우리나라의 수능

언젠가 독일 친구가 BBC에 소개된 우리나라의 대학수학능력 시험 당일 풍경 기사를 보여주며 "이게 사실이야?"라고 물은 적이 있습니다. 온 나라가 일 년에 단 하루, 수능 시험 시간에 맞춰 돌아가는 모습에 의아해 하던 친구 표정이 생각납니다. 우리와는 다른 대학 입학 시험 제도를 가진 독일인 입장에서는 의아하게 보이는 게 어쩌면 당연한 일입니다. 독일의 수능 시험이라 할 수 있는 아비투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인터뷰 기획 시리즈 : 한국 부모가 경험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 (3) "선행 학습은 '해서는 안되는 것', 어릴 때부터 '자기주도'로 자란 독일 아이들 성숙해요"

한국 교육을 받고 성장한 한국 부모님들은 독일 교육을 받고 자라는 자녀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자신의 경험과 자녀의 경험을 통해 한국 교육과 독일 교육 양쪽 모두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부모님들의 목소리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에 대해 들어보고자 합니다. 현재를 기준으로 한국, 독일, 싱가포르에서 자녀들에게 '독일 교육'을 시키고 있는 부모님 3인의 인터뷰를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인터뷰 기획 시리즈 : 한국 부모가 경험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 (2) "하나를 배워도 생각하고 토론하며 깊이를 채우는 방식이 열린 사고를 만들죠"

한국 교육을 받고 성장한 한국 부모님들은 독일 교육을 받고 자라는 자녀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자신의 경험과 자녀의 경험을 통해 한국 교육과 독일 교육 양쪽 모두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부모님들의 목소리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에 대해 들어보고자 합니다. 현재를 기준으로 한국, 독일, 싱가포르에서 자녀들에게 '독일 교육'을 시키고 있는 부모님 3인의 인터뷰를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인터뷰 기획 시리즈 : 한국 부모가 경험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 (1) " 자기 주도와 참여형 수업이 강점, 토론이 어려운 한국 교육 아쉬워요"

한국 교육을 받고 성장한 한국 부모님들은 독일 교육을 받고 자라는 자녀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을 할까요? 자신의 경험과 자녀의 경험을 통해 한국 교육과 독일 교육 양쪽 모두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부모님들의 목소리로 생생한 독일 교육 현장에 대해 들어보고자 합니다. 현재를 기준으로 한국, 독일, 싱가포르에서 자녀들에게 '독일 교육'을 시키고 있는 부모님 3인의 인터뷰를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한국과는 다른 독일 학교의 시험 풍경

새 학기가 시작됐습니다. 가을 학기제인 독일은 새로운 학년이 시작되는 시기입니다. 새 학기, 새 학년의 일정을 정리하면서 어쩌면 가장 중요한 게 시험 관련 일정일 텐데요, 독일 학교의 시험 풍경은 한국의 그것과 좀 다릅니다. 아이들에게 최대한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한 방향으로 '설계'됐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독일 교육 과정으로 본 초등학교 만 5세 입학 논란

교육부의 '초등학교 만 5세 입학 추진' 논란으로 한동안 온 나라가 시끄러웠습니다. 교육부 장관의 자진 사퇴로 사실상 철회된 상태지만 급작스러운 발표로 혼란을 초래하며 엄마들 마음에 생채기가 남은 게 사실입니다. 이번 논란을 보면서 자연스레 독일의 학제와 교육 과정을 떠올렸습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독일 의대생이 말하는 독일 교실의 토론 교육

2022 지자체 선거를 앞둔 시기, 전국 교육감 후보들 사이에 ‘IB 도입 공약’이 화두가 됐습니다. IB(국제바칼로레아)는 1968년 시작돼 2021년 1월 기준, 전세계 161개국에서 5464개교가 채택한 국제 공통 교육과정으로 ‘토론식 교육’이 중점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나라도 토론 교육의 중요성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데요, 토론 강국인 독일 교실에서는 어떤 방식으로 토론이 이뤄지는지 인터뷰를 통해 들어봅니다.

독일교육랩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독일 토론 교육은 어떻게 시작되었나

‘성숙한 민주주의 시민 양성’을 목표로토론 교육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유대인들의 전통적 학습 방법인 하브루타입니다. 교사와 학생, 부모와 자녀, 때로는 친구끼리 나이나 계급, 성별에 관계 없이 두 명이 짝을 지어서 서로 질문하고 답하며 논쟁을 벌입니다. 유교 경전인 탈무드를 공부할 때 사용하던 방식이지만 이스라엘의 모든 교육 고정에 적용될